정보더하기 > 가족매너

가족매너

가족에게 상처주지 않는 상황 대처법을 확인해보세요.

  • [정보]무병장수를 기원하며

    #설날 #떡국 #무병장수

     

     


    떡국은 언제부터 먹었을까? 설날 떡국의 유래
    언제부터 설날에 떡국을 먹었을까요? 떡국은 조선시대 세시 풍속을 담은 ‘열양세시기’와 ‘동국세시기’에 등장하는데요. 동국세시기에 따르면 떡국은 ‘흰 가래떡을 넣고 끓인 탕’이라는 의미로 ‘백탕’ 또는 ‘병탕’으로 불렸습니다. 조선 시대 이전에는 떡국에 대한 기록이 거의 남아있지 않지만 삼국시대 전부터 신년 제사 때 먹던 음식으로 추정됩니다.

    설날에 먹는 떡국은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고 하여 ‘첨세병’이라고 불렸는데요. 열양세시기에 따르면 우리 조상들은 아이들에게 몇 살인지 물어보는 대신 ‘떡국을 몇 그릇 먹었냐’고 물어보곤 했답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며 먹은 음식, 떡국
    옛 선조들은 새해 첫날 정결한 흰떡과 자극적이지 않은 국물을 먹으며
    한 해의 평안과 풍요를 기원하고자 했습니다. 떡국의 재료인 가래떡에는 장수를 기원하고 한 해를 밝게 보내자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또한, 조상들은 엽전과 비슷한 모양의 가래떡으로 떡국을 만들며 1년 동안 재화가 풍성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합니다.

    한편 떡국에 얽힌 속담도 있습니다. 옛날에는 꿩고기로 떡국 국물을 우려냈다고 합니다. 그러나 값비싼 꿩고기를 쉽게 구할 수 없는 서민들은 닭고기를 이용해 육수를 만들었는데요. 우리가 흔히 쓰는 ‘꿩 대신 닭’이란 속담이 여기서 유래 했습니다.

    설 명절, 온 가족이 둘러앉아 먹는 떡국! 쫄깃한 떡과 구수한 국물이 일품인 떡국 한 그릇에는 무병장수와 풍년을 기원하는 소망이 담겨있습니다.
    다가오는 설 연휴, 든든한 떡국 한 그릇으로 희망찬 새해를 시작해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 https://www.samsungsemiconstory.com/1380

  • 김떡국
    2019-02-01

    삭제

    생각해보지도않은 떡국의 유래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김단추
    2019-01-30

    삭제

    가래떡이 길~어서 장수하라는 의미였군요!
  • 강창석
    2019-01-29

    삭제

    떡국에 관한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