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나누기 > 해우소

해우소

  • 재수없는 놈

    부부

    By 이혼고민

    2018-11-08

    우리남편은 다른 사람이 보면 매너좋고 가정적이고 잘생겼고 아이들 잘 보고 등등 완벽한 남편인듯 해요 그래서 사람들이 저보고

    "신랑 잘 만났어! 부럽다"

    "전생에 나라를 구했어! 안그러면 어떻게 저런 남자를 남편으로 만났대"

    등등등 저를 부러워 하는 소리들을 하지만 그건 진짜 아무것도 모르고 하는 말이에요

    남들 보기에 그런 남편이지만 저한테는 정말 무관심하고 무능하고 재수없는 남편이거든요

    왜 그런거 있잖아요

    한없이 사람만 좋은거.

    딱 거기까지에요 사람만 좋아요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포장만 잘된 그런 상품이에요

    다른사람없을때 저한테 말도 잘 안해요

    그뿐아니에요 집에서 얘들 안봐요

    집안일 관심없어요

    생활력 없어요

    있음 쓰고 없음 안쓴다 이런 주의로 살고요

    몸 엄청 아껴서 회사일 빼고는 다른 일안하려고 해요.  회사일도 알게 모르게 요령 피우죠

    다른 사람들이 그걸 모를뿐이지요

    그러니까 제가 그런 남편하고 사니까 제가 더 사나워 지고 억척스러워져요

    근데 사람들은 저보고만 뭐라고 하죠

    이런 이중적인 남편하고 사는거 이제 지치네요

    짜증나고

    어쩌면 좋을까요?

     

     

7

개의 댓글
  • 별이엄마
    2018-11-12

    삭제

    완벽한 타인을 보니 인간은 세가지 모습이 있다네요 공적인 나 개인적인 나 그리고 비밀적인 나(?).. 세번째가 정확히 기억나지 않아서 죄송해요 어쨌든 남편의 모습이 밖에서와 안에서가 달라서 힘들다는 말씀이신데 사랑하셔서 결혼하셨잖아요 물론 사람만 좋으면 힘들죠 거기가 경제력도 없으면 더 그럴거구요 남편이 그러시면 이혼고민님이 많이 힘드실거라는 것은 충분히 공감합니다 하지만 앞에서도 말씀드린것처럼 사랑하셔서 결혼하셨고 아이들도 태어난거잖아요 그러면 기회를 만들어서 진지하게 대화를 해보세요 아님 상담기관을 찾아 도움을 요청해 보세요 도움이 되실거에요 그리고 남편분의 장점을 곰곰히 생각해 보시면 생각보다 많은 장점들을 발견하게 되실거에요 응원하겠습니다 부부관계의 첫출발은 서로 다름을 인정하면서부터래요
  • 또미
    2018-11-11

    삭제

    그래도 좋은 모습 보면서 살아야 마음이 편하더라고요.
  • ㅇㅇㅇㅇㅇ
    2018-11-10

    삭제

    너 참 한심하다. 그럼 다른 사람들이 니 남편 보고 못된 남편이라고 욕하면 좋겠나? 정말 배때지 부른 소리하네. 이런데다가 남편 흉이나 보고 참 니 남편이 불쌍타. 너같은 여편네를 둬서ㅉㅉ 그럼 이혼해. 왜 이런데다가 그딴 글을 올리는지 너 참 할일도 없고 참 한심하구나. 참 찌질하고 비겁하네. 직접 남편한테 얘기하지 그러냐. 뭔 소리를 듣고 싶은거야? 니 남편 같이 흉 봐줄 사람을 찾는거냐. 누가 남편 욕을 하면 그러지 말라고 남편을 보호해야될 여편네가 도리어 남편을 까달라고 동조를 요청하니 정말 대책이 없다 너ㅉㅉ 정말 요즘 년들 또라이 병신들 투성이야. 이혼해라. 너같은 여편네랑 살아주는 니 남편한테 고마워해라. 니가 재수없는 년이닼ㅋㅋ 부창부수라고 남편이나 여편네나 똑같지. 욕하는 여편네나 욕 듣는 남편이나 아주 천생연분이넼ㅋㅋ 그럼 계속 지지고볶고 파탄내며 살든갘ㅋㅋ 알아서해라. 지들이 알아서 해야지 왜 여따 올리고 지랄이야.. 으이구 재수탱이년ㅋㅋ
    • 오마나
      2018-11-12

      삭제

      세상에 불만이 가득하신듯...
    • 바람풍
      2018-11-13

      삭제

      ㅇㅇㅇㅇㅇ 님... 이곳에라도 털어놓는 글쓴이의 마음을 아시는건지요?ㅠㅠ
  • 인생무상
    2018-11-08

    삭제

    마음을 비우세요...남편한테 원하지말고 번인이 할수있는데 까지만 하세요~
  • 옹키
    2018-11-08

    삭제

    저희 아버지도 그런편이셨어요~ 거의 일중독자이셨고, 어머니는 그에반면 가정적이시긴했으나 엄마가 아버지에대한 불만이 많다보니 바가지만 많이 긁으셨고, 아버지는 집에서 자녀들과도 점점 거리가 멀어지게만 됬어요 근데 전 지금 직장생활을 하고 다 크고 생각해보니, 직장생활 힘들게하는데 집에오면 아내가 바가지만 긁어대고 냉정한마음에 차갑게만 대하시니.. 아버지가 집에서 설자리가 없겟다 라는 생각에 그냥 마음이 아파지더라구요 그래도 그와중에 남편분이 좋은점이 분명 하나는 있을꺼에요 ㅠ 장점을 하나하나 생각해보세요 ㅠㅠ!!! 그럼 좀 마음이 누그러지지 안을까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