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성아이콘 새벽편지 :::

감동편지

새벽편지 내용보기

2018.05.08

화요일.

소나무에 핀 카네이션

고향 집에 소나무가 몇 그루 있다
어느 날 자세히 보니 대문 입구 소나무에 빨간 꽃이 보였다 다가가
자세히 보니 카네이션이었다 그건 소나무에 꽃이 핀 게 아니라 누군가
카네이션을 달아놓은 거였다 어버이날 카네이션을 사다 드렸는데
그 꽃을 소나무에 달아놓으신 거다
“어머니 왜 여기에 카네이션을 달아놓으셨어요?”라고 물으려다 그냥
어머니 얼굴만 바라보았다

그건 그냥 꽃이 아니었다 자식을 기다리는 어머니의 마음이
카네이션으로 피어난 것이었다 그 후 우리 집에는 365일 카네이션
꽃이 피어있다 이제 5월 8일만 어버이날이 아니라 365일이 어버이날이
되었다

어버이날은 자식이 어버이를 찾아뵙는 날인 줄 알았더니 어버이가 자식을
기다리는 날이었다 그 마음이 어찌 365일뿐이겠는가? 자식을 그리워하는
마음 그 자체가 삶이요, 인색의 낙이요, 희망이요, 존재 이유인 것을 자식은
왜 모르는 걸까?
서산의 지는 노을처럼 점점 희미해져 가는 부모님의 여생이다 가기 전에
달려가 포옹해 드리는 일보다 더 급한 일이 있는 걸까?

- 책 ‘빈 껍데기 우렁이야기’ 중에서/ 새벽편지 박정은 -

어버이날은 365일 자식을 생각하는 부모님을 자식이 단 하루만이라도
떠올리라는 뜻으로 만들어진 게 아닐까요?

신여음 - 언제나 반가운 사람
  음악 자세히보기  
이전글
인생
다음글
세 번 피는 동백꽃
씨뿌리기
· 소천 영상갤러리
· 후기 게시판
· 찰칵 일상의 감동
· 영상 스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