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정보더하기 > 가족생활백과

가족생활백과

가족 간의 상황별 대처법, 생활 정보를 확인해보세요.

  • [처서] 모기도 입이 삐뚤어지는 시기

    공유하기

    글자 크기

    [처서] 모기도 입이 삐뚤어지는 시기!

    - 속담으로 알아보는 처서란?



    안녕하세요, 행복지기♥ 입니다.

    오늘 8월 23일은 처서입니다. 처서란 24절기 중 열네 번째 절기로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반가운 시기입니다. 입추가 지나서도 가시지 않던 더위가 한풀 꺾이고 본격적으로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됩니다. 처서를 맞이하면 어디선가 귀뚜라미 소리도 들려오고 고추잠자리도 날아다녀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런 처서에 생겨난 재미난 속담이 많이 있다고 하는데요, 한번 알아볼까요?

    모기도 처서가 지나면 입이 삐뚤어진다.
    처서가 지나면 더위도 고비를 넘어 날씨가 선선해지므로 극성을 부리던 모기도 기세가 약해지는 현상을 이르는 속담이라고 합니다.

    처서가 지나면 풀도 울며 돌아간다.
    처서가 지나면 들에 있는 풀들이 더 이상 자라지 않거나 자란다 해도 그 정도가 미약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농촌에서는 이 시기가 지나면 사료용으로 목초를 베어 말리기 시작하고, 산소의 벌초도 한다고 하네요.

    처서에 비가 오면 독의 곡식도 준다.
    처서에 비가 오면 흉년이 든다는 의미입니다. 곡식이 여물어갈 무렵이기 때문에, 비가 오면 농사를 망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처서 밑에는 까마귀 대가리가 벗어진다.
    처서 무렵의 마지막 더위는 까마귀의 대가리가 타서 벌겨질 만큼 매우 심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처서에는 가을 대표 보양식인 추어탕을 끓여 먹습니다. 고단백 식품인 미꾸라지는 소화도 잘 되고 칼슘 등 영양소가 풍부해서 여름 동안 지친 몸을 회복하는 데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드디어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완연한 가을을 맞이하게 될 텐데요, 쌀쌀한 가을 바람에 혹시 감기라도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이상 행복지기♥ 입니다.


    #처서 #가을 #속담

  • 이계호
    2019-08-29

    삭제

    오늘은 비가 와서 그런지 선선했습니다
    가을을 좋아하는데 얼른 단풍이 왔으면 좋겠네요
  • 김성민
    2019-08-24

    삭제

    올 여름은 그래도 작년에 비해 덜 더워서 좋았어요! 얼른 가을이 왔으면 했는데 벌써 처서를 지나네요ㅎㅎ
  • 국진쓰
    2019-08-24

    삭제

    이런 속담이 있는거 처음 알았네요~
    재밌는 속담 알아갑니다ㅎㅎㅎ
  • 로즈
    2019-08-23

    삭제

    날씨도 한결 풀리고 가벼워지듯 몸과마음도 한결 가벼워지길 빌어요 ~
  • 윤봉구
    2019-08-23

    삭제

    어쩐지 어제 자는데 자꾸 어디서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더라구요 서울인데도 ~
  • 서용칠
    2019-08-23

    삭제

    처 소

    하늘이 파래서 서러운 날
    한뼘씩 높아지면서 내곁을 떠난다
    두어라
    가을빛 참 예쁘다
  • 김사랑
    2019-08-23

    삭제

    모기입 비뚤어지는걸 상상하게되네요 ㅋㅋㅋ
    그 내 팔에 침을 꽂으려는데 모기입이 비뚤어져서 못무는..ㅋㅋㅋ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