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

일상나누기 > 일상스토리

일상스토리

소소한 일상이 주는 행복을 전합니다.

  • 2018

    09.22

    앞구르기하며 태어난 효녀

    가족

    공유하기

    글자 크기

    앞구르기하며 태어난 효녀

    저는 결혼과 동시에 예쁜 아기가 생겼습니다
    그런데 이런...아이가 거꾸로 있다는 거예요 그래서 아이에게 말했어요
    “초코야 제발 얼굴을 밑으로 하거라~
    자연분만을 해야 몸에도 좋고 돈도 조금 들어 효도하는 거란다”

    수술 당일 아내가 수술실로 향하고 저는 대기실에 앉아있는데
    한참을 지나고 병실로 돌아가라는 거예요
    그 이유는 아이의 머리가 밑으로 향하게 되어 자연분만을 해도 된다네요
    의사선생님도 참으로 신기하다고 했죠

    생각해보니 출산 전 날 그러니깐 입원하는 날
    아내가 입원하러 가는 길 깊게 파인 곳에 발을 헛디뎌 양손을 땅에 대면서
    앞으로 자빠졌는데 저는 그 때 충격으로 초코가 몸을 돌린 것 같아요

    아이는 태어나면서부터 아빠의 말을 잘 듣고 기적 같은 앞구르기로 태어나
    어려운 우리 가정 형편에 보탬(?)을 주었답니다
    태명 초코가 이제 어엿한 효녀로 이름은 박서현!
    지금 17개월로 접어들었고 10kg가 넘어 예쁘게 자라고 있어요^^
    서현이 사랑한다 ♡ 여보! 고생했어요

    - 다문화센터 팀장 박동수 -


    화방 - 아뜰리에  

    #결혼 #자연분만 #효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