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일상스토리

일상스토리

소소한 일상이 주는 행복을 전합니다.

  • 2020

    09.02

    57년 전 처녀 선생님

    감동

    공유하기

    글자 크기

    57년 전 처녀 선생님

    코로나로 인해 운동도 쉬고 학원도
    휴강이라 느긋하고 한가로운 시간
    핸드폰이 울리는데 모르는 번호다

    받을까 말까 망설이다 받았는데
    나도 모르게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초등학교 5학년 때의 담임 선생님 전화!

    세월 아주 저편 57년 전의 처녀 선생님
    우리에게 동요를 많이 가르쳐 주셨고
    '그리운 언덕'을 부르면 생각나는 선생님

    팔십 중반이 되셨을까?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전화를 주시다니...
    한 친구가 식당에서 우연히 선생님을 뵙고
    친구들과 선생님을 찾아뵈었다는데
    난 친구들과 연락을 안 하고 지내다가
    최근에 만난 동창으로부터
    친구들 연락처를 알고 몇몇 친구들과
    통화를 할 수 있었다

    그러던 중 선생님과 연락을 하고 지내는
    친구에게 내 얘기를 물으셨나 보다
    선생님은 나를 '눈이 크고 야무졌다는 아이'로 기억하셨다

    내가 학급 반장이었다는데
    나는 전혀 기억에 없다
    오래전 일도 잘 기억나는 게 있고
    얼마 안 됐어도 남의 얘기처럼
    생소한 것도 있다
    헬스도 다니시고 운전도 하시며
    피아노와 플루트도 배우신다는 선생님,

    "곧 뵈러 갈게요,
    그때까지 건강하셔야 해요!"

    - 자유 소재 공모 / 김양덕 -


    그리움 - Wistful_Harp  

    #선생님 #자유소재 #김양덕


  • 장혜영
    2020-09-02

    삭제

    우리 아부지도 초등선생님출신이신지라
    제자들과 소통하며 지내셔요
  • 조병준
    2020-09-02

    삭제

    평생 배우며 산다는 자체가 젊음의 비결인 것 같아요^^
  • 서용칠
    2020-09-02

    삭제

    멀리서 포성이 들리던 학교 마당에서 몽당연필쥐고 공부하던 그 시절
    처녀 선생님은 우리들에게 손바닥을 때리면서 같이 우시던 그 선생님이 지금은
    90이 넘은 연세이지만 아직 살아계셔서 가끔 찾아뵙곤하였다
  • 최희숙
    2020-09-02

    삭제

    저도 그리운선생님이 보고싶어지네요.
  • 박지은
    2020-09-02

    삭제

    초등학교때 기억이 가물가물 선생님성함도 기억이 안나구..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