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일상스토리

일상스토리

소소한 일상이 주는 행복을 전합니다.

  • 2021

    07.21

    80세의 슈퍼 히어로를 소개합니다

    가족

    공유하기

    글자 크기

    80세의 슈퍼 히어로를 소개합니다

    내 나이 57세, 아직도 난 엄마한테는 어린아이인가보다.
    아니 어쩌면 내가 어른으로 탈바꿈하기가 싫은 것 같다.
    적어도 엄마 앞에서는.

    올해나이 80세인 엄마는 나의 히어로이다.
    내가 필요로 하면 언제든 나타나서 날 도와주신다.
    30년 전 쌍둥이 임신했다는 소리를 듣고
    "엄마! 나 어떻게 해. 애기 누가 키워" 했더니
    '걱정하지 마라. 내가 키워주마.' 하시고는
    직장 생활하는 날 위해 3년간 정성스럽게 키워주셨다.
    그런 아이들이 자라서 30세가 되어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한번은 딸한테 "오리탕 먹을래?"했더니
    “할머니가 끓인 것이 더 맛있는데”해서
    결국 재료 다 사들고 엄마 집으로 갔다.
    미안해서 "엄마 요리솜씨가 좋아서 어쩔 수 없네.
    내가 끓여준다 해도 한사코 할머니 것이 맛있다네" 하면서
    너스레를 떨었지만 허리도 다리도 안 좋은 엄마이기에 미안했다.

    그리고 난 나물 채취하기를 좋아한다.
    특히 쑥 뜯기를 진짜 좋아하는데 그 다음 일이 엄청 힘들다.
    쑥을 잎만 따서 삶고 씻고 꼬오옥 짜고.
    그런 다음 쌀을 씻어서 방앗간에 가서
    떡을 만들어오면 봉지에 담아서 납작하게 하는 일...
    그 모든 일을 마다않고 해주시는 엄마가 계셔서
    맛있는 쑥떡을 매년 먹고 있다.
    힘드니까 사먹자 하면서도 쑥만 보면 손이 먼저 간다.

    "다신 안 뜯을게" 하면 '내가 좋아하니까 괜찮아야~'
    하면서 열심히 해주시면 엄마는 진정 나의 히어로이시다.

    그래서 난 결심했다. 엄마 85세 될 때까지는
    모든 일 제쳐두고 부모님과 여행 다니면서 맛난 거 먹기로...!

    -6월 가족소재공모전 당선작 / 임복임-


    ♥ 행복한가의 모든 콘텐츠는 여러분의 소중한 지지와 후원으로 만들어집니다 ♥

    여유 - I_ll_Remember_You  

    #엄마 #정성 #히어로


  • 조은새
    2021-07-22

    삭제

    쑥을뜯어서 쑥떡먹고싶고 나물도 캐먹고싶네요.. 쑥으로만든 쑥을캐면서 쑥떡을먹으면서 쑥떡쑥덕하면 수다가 절로 나오나요?
  • 서용칠
    2021-07-21

    삭제

    쑥뜯어다 쑥떡하여서 쑥떡쑥떡하면서 먹으니 수다가 절로절로 나온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