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일상스토리

일상스토리

소소한 일상이 주는 행복을 전합니다.

  • 2021

    10.01

    해녀 할머니의 눈물

    일상

    공유하기

    글자 크기

    해녀 할머니의 눈물

    오늘도 물질을 위해 수레를 끌고
    바다로 향하는 해녀할머니 김명순 씨는
    보석처럼 빛나는 바다가
    마냥 아름답지만은 않습니다.

    사위가 뇌경색으로 쓰러지면서
    딸은 돈을 번다고 나가버리고
    외손자와 외손녀 둘은
    고스란히 할머니가 책임지게 되었습니다.



    "이 정도론 하루 살기도 버거워"
    해산물을 팔아 번 돈으로는
    아이들까지 책임지기엔 턱없이 부족합니다.
    빈 수레를 끌고 집을 향할 때면
    무거운 잠수복이 어깨를 더 짓누릅니다.

    수십 번, 수백 번도 더 잠수를 하며
    숨을 참는 건 익숙해졌지만
    바닷물 보다 짠 흐르는 눈물은
    아직도 참기 힘듭니다.



    그러나 당장 아무것도 없는 빈손이라도
    해녀들의 생명력 질긴 숨소리처럼
    김명순 씨는 아이들 손을 놓지 않으려 합니다.


    ♥ 행복한가의 모든 콘텐츠는 여러분의 소중한 지지와 후원으로 만들어집니다 ♥

    여유 - A_Quiet_Thought  

    #해녀할머니 #손주 #눈물


  • 앙드레조
    2021-10-07

    삭제

    주가가 떨어져서 저도 힘들지만 조금이나마 도와 드립니다.. 기운 내십시오. 뽜이팅~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