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최고의 반찬은 바로바로

    By 진영하

     

    저는 이제 막 수능을 치르고 성인이 된 동생이 있는 누나입니다. 저희 어머니 아버지는 맞벌이셔서 어렸을 적부터 배달 음식이나 빵 따위로 끼니를 떼우고는 했는데요, 그런 저희가 안쓰러우셨는지 할머니께서는 항상 당신의 집에 와서 밥 한 끼 하고 가라고 부르십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정말 진수성찬이죠? (사진 찍는데 고기 있다고 눈 돌아간 동생이 먼저 먹으려고 하는 모습 좀 보세요) 산해진미가 다 있습니다. 하지만 이 중에서 최고의 반찬은 오른쪽 아래에 보이는 콩나물 무침입니다. 계란말이에 생선찜, 고기를 놔두고 왜 나물이냐고 물어보실 수 있겠습니다만, 저와 제 동생이 도착하면 할머니께서는 너희 오는 시간 맞춰서 밥을 해놨다고 말씀하시고 콩나물을 무치기 시작하십니다. 참기름 냄새가 집 안에 퍼지면 고기 굽는 냄새보다 입에 더 군침이 돌아요. 그리고는 꼭 당신의 입맛은 이제 늙어서 정확하지가 않다고, 버무리던 그릇을 들고 와서 동생과 제 입에 한 입씩 넣어주십니다. 짠지 싱거운지 물어보시는 할머니 옆에서 어미새가 아기새에게 밥주냐고 깔깔 웃는 삼촌이 계시고, 저는 할머니가 한 거는 뭐든지 맛있습니다요~ 라고 말씀드립니다. 옆에서는 동생이 입을 벌리고 있어요. 반찬으로 집어먹는 것과 분명히 같은 콩나물인데 이렇게 할머니가 맛 보라며 입에 넣어주시는 콩나물 무침의 맛은 뭔가 더 특별하고 소중합니다. 

     

    저에게는 이런 추억이 담긴 콩나물 무침이 가장 소중한 우리집 최고의 반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