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어머니의 사랑초

    By 신소연

    사랑초 학명은 '옥살리스'인데 잎이 하트모양이라 '사랑초'라 불린다.

    어머니의 사랑초는 보라색 잎에 보라색 꽃을 피우는 사랑초다.

    사시사철 꽃을 피워 눈과 맘을 즐겁게 하는 사랑초는 속속들이 보라꽃으로 물들인다.

    해가 뜨면 잎과 꽃을 피우고 별이 뜨면 잎과 꽃을 오므리고 잠을 자는 사랑초!

     

    작년에 비대면과 함께 찾아 온 우울함은 날 무섭게 지배했다.

    세상만사가 귀찮고 어머니가 아끼던 사랑초도 귀찮은 식물에 불과했다.

    어느 우울하던 날 비소리에 창문을 여니 거의 다 죽고 몇 줄기 남지 않은

    사랑초가 눈에 확 들어왔다.

     

    아프신 엄마가 온갖 정성 들여 키운 사랑초를 죽일 수 없어 죽은 가지를 솎아 낸 후

    물을 주고 눈에 잘 띄는 곳에 놔 두고 엄마의 건강이 사랑초 처럼 활짝 피어나길 기원하며

    매일 눈을 맞춘다.

     

    정성에 화답하듯 살아난 여리고 여린 사랑초의 위대함에

    하루가 다르게 새싹과 꽃을 틔워내는 신비함과 찬란함에

    엄마와 나를 돌아보며 마음을 추스리기 시작했다.

    우울한 마음이 서서히 평안해지기 시작했다.나무는 아픔을 꽃으로 피워 낸다고 하지 않던가

    내 가슴의 사랑꽃은 엄마의 사랑초와 함께 피우리라.

    헤이즐넛 커피 한잔에 사랑초의 아픔까지 담아서 마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