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엄마는 나의 전부

    By 임복임

    내나이 57세

    아직도 난 엄마한테는 어린아이인가보다.

    아니 어쩌면 내가 어른으로 탈바꿈하기가 싫은것 같다. 적어도 엄마앞에서는

    올해나이 80세인 엄마는 나의 히어로이다.

    내가 필요로 하면 언제든 나타나서 날 도와주신다.

    30년전 쌍둥이 임신했다는 소리를 듣고

    "엄마! 나 어떻게해. 애기 누가 키워" 했더니 '걱정하지 마라 내가 키워주마' 하시고는

    직장생활하는 날 위해 3년간 정성스럽게 키워주셨다. 그런 아이들이 자라서 30세가 되어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한번은 딸한테 " 오리탕 먹을래 "했더니 '할머니가 끓인것이 더 맛있는데' 해서 결국 재료 다 사들고 엄마집으로 갔다.

    미안해서 "엄마 요리솜씨가 좋아서 어쩔수 없네. 내가 끓여준다해도 한사코 할머니것이 맛있다네" 하면서 너스레를 떨었지만 허리도 다리도 안좋은 엄마이기에 미안했다.

    그리고 난 나물 채취하기를 좋아한다. 특히 쑥뜯기를 진짜 좋아하는데 그 다음 일이 엄청 힘들다. 쑥을 잎만 따서 삶고 씻고 꼬오옥 짜고. 그런다음 쌀을 씻어서 방앗간에 가서 떡을 만들어오면 봉지에 담아서 납작하게 하는일.....그 모든일을 마다않고 해주시는 엄마가 계셔서 맛있는 쑥떡을 매년 먹고 있다. 힘드니까 사먹세 하면서도 쑥만 보면 손이 먼저 간다.

    "다신 안뜯을게" 하면 '내가 좋아하니까 괜찮아야~~~'

    하면서 열심히 해주시면 엄마는 진정 나의 히어로이시다.

    그래서 난 결심했다. 엄마 85세 될때까지는 나의 모든일 제쳐두고 엄마아버지랑 여행다니면서 맛난거 먹기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