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진하게 우러나온 8시간

    By 이영호

    몇 일전 다리를 헛디뎌 삐었다. 다행이 이번에는 부러진 곳은 없네! 하며 안심이 든다. 다리를 삘 때마다 예전 어머니께서 끓여주시던 곰국이 떠오른다. 가장 불행하다고 느꼈던 그 순간 어머니께서 주신 사랑덕분에 나는 내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군대를 제대하기 8일전 나는 유격장에서 활차를 타고 내려오다 착지에서 받은 충격으로 관절이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다. 바로 군병원으로 후송되었고 골절이 되어서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그때 얼마나 서럽고 눈물이 쏟아지던지 군의관님과 간호장교 분들이 전부 와서 위로를 할 정도였다. 제대가 코앞인데 그런 중상을 입어서 군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입원해야 한다는 사실에 너무 서럽게 울었다. 그렇게 제대가 한 달 연기된 후에야 나는 목발을 짚고 집에 도착할 수 있었다. 그때 어머니께서 나를 보고 말없이 눈물을 흘렸다. 그 다음날 아침에 어머니는 곰국을 아침밥상에 차려놓으셨다. 곰국이 부러진 뼈를 붙여주는데 좋다고 하시면서 말이다. 동생 말이 그 곰국을 끓이기 위해서 무려8시간을 꼬박 밤을 새워서 우려내셨다고 한다. 한 숟갈 한 숟갈 밥을 뜰 때마다 눈물이 흘렀다. 지금도 곰탕집 앞을 지나면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곰국이 생각난다. 사랑을 우려낸다는 건 그런 건가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