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외할머니의 스웨터

    By 김석원

     살아가면서 많은 선물을 받아보았지만, 최고의 선물을 꼽으라면 나는 어릴 외할머니가 직접 짜주신 스웨터라고 주저없이 답할 것이다. 어린 시절 거의 해마다 선물해 주셨는데 솔직히 나는 스웨터들이 너무나도 싫었다. 어린 나이지만 예쁜 새옷을 입고 싶었는데 가랑없는 어린 아이의 시각에서 단색의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도 없는 스웨터는 너무 촌스럽게 보였다. 더군다나 겨울에 옷을 벗을 때면 정전기가 일어나서 빠지직 하는 소리와 함께 머리카락이 쭈뼛하는 것이 너무 싫었다. 특히나 장남인 내가 동생들보다 많이 옷을 선물 받았고, 어머님이 자주 옷을 입혀주었다.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친구들의 놀림감이 되기도 하였다. 집이 가난해서 옷을 입는데요. 이런 식으로 말이다. 당시에는 정말 마음의 상처가 되었는데 지금 생각하니 너무 부끄럽고, 내가 그랬을까 싶다. 당연한 일이지만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신 이후 나는 누가 직접 짜준 스웨터는 고사하고, 장갑 짝도 받은 적이 없다 요즘은 이런 스웨터를 보기도 힘들다. 누군가가 직접 스웨터를 보기 어려운 만큼 외할머니의 사랑도 점점 기억에서 멀어지지나 않았을까 두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