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회장님이 된 나

    By 조현식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소시민의 평범한 일상 속에서 '지하철'은 빠질 수 없는 요소 중 하나죠.

    저 역시 출퇴근을 할 때에는 언제나 아침저녁으로 지하철을 이용하곤 했어요.

    하지만 코로나가 한반도를 순식간에 급습하자 저는 하루아침에 회장님이 되어 버렸어요.

    어머니께서는 '사람이 많은' 식당에 가지 말라고 가정부가 되어 도시락을 싸주시고,  

    이모는 '사람이 많은' 지하철을 타지 말라고 자가용으로 저를 출퇴근 시켜주었죠.

    특히나 장난기 많은 이모는 기사를 자처하며 저를 회장님으로 지칭한다니까요.

    덕분에 본의 아니게 상류층의 열화판(?) 계급 체험을 일부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가족들과 조금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된 것은 두말할 것도 없고요.

    비록 코로나가 우리 주위에 확산된 것은 좋지 않은 일이지만, 모두들 똘똘 뭉친 따뜻한 가족의 사랑으로 코로나를 물리쳤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한 대한민국에 따스한 마음이 깃들기를 바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