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아내와 코로나

    By 이진목

    코로나 사태이후 더 깔끔해진 아내는 내가 외출하고 돌아오면 먼저 손부터 씻으라고 성화다. 나가기 전엔 필히 마스크를 챙기라고 잔소리하는데, 간혹 아내가 없을 때에 길에 나서면 미처 마스크 쓰지 않은 걸 알고 되돌아간 일이 종종 있었다. 건망증이 갈수록 심해지는 건 아닌지. 언제나 아내 잔소리는 고마운 법이다!

    얼마 전 도서관에 대출하러 갔을 때 일이다. 현관에서 직원이 발열을 확인하는데, 이상하게도 체온측정이 안되는지 체온계 2개를 연신 바꿔가면서 내 이마와 손목에 여러 번 갖다 대었다. 거의 10번 만에 가까스로 끝냈다. 직원은 꽤 겸연쩍은 표정으로 체온계가 시원치 않아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집에 가 아내에게 말하니 평소에 냉혈한이었는데, 이젠 인간도 아니네.” 하는 어이없는 농담에 서로 웃었다.

    언젠가 아내가 아파트출입구의 번호 누르는 부위에 비닐이 붙어서 잘 보이지 않는다고 불평 해서, 뭔 일인지 가봤다. 살펴보니, 코로나 때문에 관리실에서 위생용 비닐을 덧붙인 것이다. 똑똑하던 아내도 나이드니, 의외의 상황변화에 당황하는 듯싶다. 애틋한 맘속에 속히 평탄한 일상이 회복되길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