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은빛머리도 자랑스러워요

    By 박성진

    친정 어머니가 96세로 주간보호센터에 다니시며 서울시 건강치아상도 받으셨는데 젊어서 새치가 많으셔서 늘 염색담당은 내가 하였다

    유전인지 나도 지금 60대후반에

    백발이다

    남편이 백발이면 어떠냐~~등

    내말에 긍정반응이고

    장모님닮은 나를 엄청 사랑한다고

    하는등 하여 노후에 취미생활로 색소폰을 배우자고 남편한테 권유했다 

    그랬더니 생각밖의 반응이었다

    손가락이 굵어 힘들다고등 여러차례 거절하여 노후멋진 삶 십계명등을 설명하고 설득 요즘 배우기 시작했다

    나의 소원은 남편이 나를 사랑하는만큼 나의 권유도 무조건 뿌리치지않고 이해하며 소통이 잘이루어지는 바램이고

    올 송년회에 우리부부 멋진 색소폰연주

    소원 꼭 이루고 노후 취미가 같은 멋진부부되길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