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굿바이 중2병!

    By 손자인

    제가 하늘을 보며 빌고 싶은 소원은 #굿바이_중2병 이랍니다:)
    지금 저는 극한직업이라는 <중2 아들의 엄마>로 지내고 있거든요.
    조금만 혼내도 눈물 뚝뚝 흘리던 아이가
    조심스러운 잔소리에도 눈에 불을 켜고,
    넘어질까 부딪힐까 쫓아다니며 키운 아이는
    저보다 훌쩍 커진 키로 한발 앞서서 걷고 있습니다.
    마치 지킬앤하이드처럼 매일매일 변하는 아들의 마음.
    오로지 고기 앞에서만 아기 미소 짓는 것 같아서 너무 힘든 날들이예요.

    그런데 이 녀석 가끔 제게 카톡이 옵니다.
    길다가 만난 들꽃사진, 예쁘게 진 노을사진......
    작년에 체험학습 갔을 때도 전화는 한 통도 없더니
    예쁜 풍경은 놓치지 않고 사진으로 전해준 녀석!
    말하긴 쑥스러워도 엄마에게 보내는 아기 미소를 저는 그만 읽어버렸답니다.

    네! 그렇습니다! 
    함께 밥 먹는 것 조차 체할 것 같은 날들이 지나가고 서서히 돌아오는 눈치입니다.
    하지만 우리 아들 언제 돌아와요? 라는 질문에 선배맘들이 그러더라구요.
    돌아오긴 하지만 예전의 그 아들은 아니라고요ㅋㅋㅋ
    처음 만났을 때, 너무 작아 안기도 조심스러웠던 그 때를 생각하면서 
    이 아들도 내 아들이다~ 주문을 걸어보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