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일상나누기 > 소재응모

공모전

특별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수영 제대로 하기

    By 박현경

    제게는 뇌성마비 큰아들이 있습니다. 27살의 청년이 매일 TV앞에서 지내다 보니 배는 나오고 잘 쓰지 않는 팔다리는 더욱 가늘어져서 두어달 전부터 수영 개인레슨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연습을 위해 수영장에 같이 들어가면 저는 늘 긴장이 됩니다. 킥판을 잡고 발차기하는 것만 가능한 큰아들은 물보라를 엄청 요란하게 뿌리며 발차기를 하기에 뒤에서 수영하던 사람은 눈치를 채고 옆레일로 슬금슬금 옮겨갑니다. 지체장애와 지적장애를 동반한 큰아이는 자신이 엄청난 민폐를 주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한 레일을 오로지 혼자 발차기 전용공간으로 쓰고 있습니다.

    우리 큰아들이 올해가 가기전에 킥판을 잡지 않고 수영하고, 요란한 물보라 일으키며 주위에 민폐를 주지 않고 수영을 즐기기를 기도합니다. 유일한 취미였던 TV 만화보기에서 수영으로 취미가 바뀌어 배가 쑥 들어가길 소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