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가족소재공모

특별한 우리 가족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엄마의 마중물이 될게요

    By 이영혜

    항상 월요일 같은 얼굴을 하고 있는 우리 엄마!

    기억력이 현저하게 떨어지고 과거의 일만 반복하여 말씀하시는 일이 잦아져서 마음이 아려요. 언제나 둥글게 웃으며 우리 큰딸 왔나?”하고 안아주시던 일은 벌써 잊으신 채 반수를 맞이하신 우리 엄마!

    한 달 전 금쪽보다 귀한 손자가 태어나 예전에 엄마가 하신 것처럼 딸과 손자를 보살피려니 몸이 아주 고되어요. 사실 여태껏 전 엄마에게 서운한 것이 있었어요. 제가 친정에서 산후 조리할 때 입에 맞는 반찬이 없다고, 사위 대접이 시원치 않다는 생각으로 섭섭했











    어요
    . 엄마가 차려준 그 밥상이 뚝딱 나오지 않았다는 것을, 엄마의 기도로 제 삶을 이렇게 잘 거닐 수 있다는 것을 이제야 알게 되었어요.

    삶의 되감기 버튼을 누를 수 있다면 엄마, 권위적이고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비위를 맞추어 드리는 것도 벅찰텐데 갓 태어난 손자, 딸과 사위까지 챙겨주시느라 힘드시죠? 정말 감사해요.”라는 말을 꼭 하고 싶어요. 엄마가 갇혀있던 수렁같이 깊은 과거로부터 이제 올라오세요. 제가 엄마를 끌어 올려주는 마중물이 될게요.

    사랑해요. 나의 엄마!